달력

11

« 2017/11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2017/11'에 해당되는 글 8

  1. 2017.11.28 하이디
  2. 2017.11.16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
  3. 2017.11.13 그런데
  4. 2017.11.13 이렇게 생각해 보면 어떨까?
  5. 2017.11.12 He Walks Among Us.
  6. 2017.11.07 이거 아닐까...
  7. 2017.11.05 가을
  8. 2017.11.01 그 때나 지금이나
2017.11.28 17:53

하이디 분류없음2017.11.28 17:53

하이디가 우리 곁을 떠나 하늘나라로 갔다.

암 수술 후 씩씩하고 행복하게 6 개월을 잘 지냈다.

집에서 더 편해지고 재롱도 더 늘었고 밥도 더 잘 먹었고.


 그러다가 상태가 점점 더  나빠져서 마지막 며칠 갑자기 악화되어서

자리에 누워서 먹지도 못하고 힘들어하고.

가는 날 아침, 입에 물을 넣어줘도 삼킬 힘도 없으면서 우리가 자신의 시야에서 없어지면 컹컹 짖었다.


하루라도 더 일찍 보냈어야 하는데, 우리가 잘 몰라서 하이디를 며칠 더 많이 힘들게 했다. 

하이디가 집의 자기 침대에 누워서 편하게 가도록 도와준 의사의 말에 따르면 

개들은 끝까지 사람들에게 가장 좋은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하다가 갑자기 상태가 나빠진단다. 


4 년 동안 하이디에게 많이 고마웠고 미안했다.


지금은 하늘나라 Home 에서 영원한 주인을 만나서 행복해하고 있으리라. 


Heidi, 2013. 9.4 (~8 yo) - 2017. 11.28 with us.





Posted by pleasing2jc
2017.11.16 21:12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 분류없음2017.11.16 21:12


영화 Hidden Figures 에 나오는 court scene

이 시대 버지니아주는 여전히 segregated state 이였다고. (노예해방 아주 훨씬 후이지만)

한 흑인여성이 NASA 의 engineer 가 되고 싶어서 법정에 나가  All White school 의 클래스를 듣고 싶다고 하는 장면이다.


이 court scene 이 실화인지 아닌지 모르지만, 저 scene 속의 judge 라면 어떤 판결을 내리겠는가?


그 누군가가 그녀에게, 

악법도 법이라며 segregation 의 법을 지켜야 한다며, 그녀에게 NASA 의 엔지니어가 되는 꿈을 포기하라고 한다면?

NASA 의 엔지니어가 되는건 이기적 자기실현의 꿈이라며, 그녀를 정죄한다면?


Out of all the cases you are gonna hear today, which one is gonna matter 100 years from now?

Which one is gonna make you the first?


Posted by pleasing2jc
2017.11.13 22:34

그런데 분류없음2017.11.13 22:34

그렇게 21 세기를 살아가는 흑인에게, 

조리한 언행을 하는 백인들을  감내하고 견디라며

노예 해방 이전 흑인노예들의 신앙을 종용하는 이가 있다면

그건 어떤 논리라고 볼 수 있을까?


A birth of a Nation 이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다. 

그렇게 투쟁하다 비참하게 죽어간 이들도 있고. 무모한 싸움이라고 볼 수 있지만 어찌 하랴.

톰아저씨의 오두막에서처럼 노예주인들의 학대를 받으며 죽어간 톰아저씨같은 이들도 숱하게 많다. 

그렇게 살아간 이들이 많았다.

그러나 지금 이 시대에 그렇게 사는 것이 지혜롭다고 볼 수 있을까?

시대에 전혀 걸맞지 않다.


safe 하지 못한 환경을 피하는 것이 더 지혜로울 수도 있다.

직원을 학대하는 상사가 있는 직장을 고치지 못한다면, 더 나은 환경의 직장을 찾아가는 것이 더 나을 경우가 있듯이. 

(항상 그런 건 아닐지도 모르지만)

그 편협하고 왜곡된 좌표 안에서 그것을 감내하는 것보다는 

당분가 피해서 더 나은 환경 - 더 safe 한 곳으로 갈 수 있다면 가서,

편협하고 왜곡된 좌표더 지혜롭고 과감히 고쳐나갈 수 있는 자질을 키우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있다.

물론 항상 그렇다는 것은 아니다. 많은 방법들 중에 한 방법일 수 있다.

 방법을 택한다면 시간이 필요한 작업이다. 


어떤 설교에서 예수님께서는 자신에게 침뱉은 이들 사이에 들어가셔서 그들을 사랑하셨다고 했는데,

실제로 얼굴에 침을 맞은 이에게는 그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게 쉽게 되는 것이 아니다.... traumatic experience 들을 겪으면 치유가 필요하다. 

예수님께선 뚜렷한 미션을 가지셨고 새 세상과 새 사랑을 시작하신다는 부활에의 믿음 하에 그런 십자가를 실천하신거다.

예수님께서 그냥 마냥 순하고 착하게 사역하신 건 아니다. (e.g. 바리새인들에게 "독사의 자식들"이라고 하시기도 하시는 등)

강자에게 희생만 당하는 약자로서 그렇게 침뱉는 이들 사이에 들어가는 건 어리석을 수도 있다. 

doormat 가 되는 것과

강단있게 중심이 뚜렷하게 선 이 (다른 말로 예수님을 중심에 모신 이)가 낮아져서 온유하게 섬기는 것은

명확하게 다르다

Posted by pleasing2jc
2017.11.13 21:24

이렇게 생각해 보면 어떨까? 분류없음2017.11.13 21:24

노예 해방이 이뤄지기 전 대부분의 흑인들은 노예였다. 

지금은 인종 등에 상관없이 모든 인간은 평등하고 그렇게 되어야 한다고 믿는 세상이다.

(물론 안 그렇게 믿는 몰상식한 이들도 있고, 현실은 이상에 못 이르더라도...)


이런  21 세기에,  백인들이 옛날 흑인노예들이 하던 궂은 일들을 하는 상황이 있다고 하자.

흑인들을 위한 일도 아니고, 자기 자신들을 위한 일이다.

그런 백인들이 속으로 "이 일은 이전에 노예들이 하던 일인데, 몹쓸 노예제도의 관습을 물려줄 수 없으니 내가 이 일을 맡아서 한다,"라고 믿고 있다고 치자. 그러면서 한편으로 그런 자신의 노력을 흑인들이 안 알아준다고 섭섭해 한다고 치자.  그럴 경우 흑인들이 그들의 노력을 인정하고 그들에게 고마워하는가?

그럴 경우 흑인들이 들에게 고마워 할 필요가 전혀 없다.

시대가 바뀌었으니까. 

흑인들도 이제는 자유와 평등 사회의 당당한 일원이고,

그런 일들은 이제 흑인들이 맡아서 해야 하는 일이 아니니까.

그렇게 믿는 백인들이 있다면 완전 시대착오적이고 몰상식하다. 


 상황을 조금 바꿔보자.

21 세기에, 가난한 백인이 운영하는 농장이 어딘가에 있었다.

그런데 어쩌다보니 교육도 충분히 받고 재산도 있는 흑인 한 명이 그 농장에서 동역자로 일하게 되었다. 동등한 동역자. 

부유하고 교육수준 높은  집안 출신으로 어느 정도의 재산을 가지고 와서 투자를 하기도 하고, 

열악한 농장환경에서 무척 고생하며  열심히 일해서 농장살림에 직간접적으로 도움이 되었다. 

그 백인 농장주인과 농장 사람들은 아직 인종차별의 사고방식을 온전히 벗어버리지는 못 한 상태라고 치자.

그런 이들은

"너는 흑인이지만, 우리는 너에게 이 농장에서 노예가 해야 할 일을 안 시키고, 우리가 다 맡아서 한다, 하지만  원래 이 일은 흑인인 너의 일이었다," 

하면서 큰 favor 을 베푸는 것처럼 말한다고 하자.


그러할 때, 흑인은 그 농장사람들에게 어떻게 반응해야 할까?

그들이 자신을 위해서 그런 희생(?) 을 감내한다고 고마워 해야 하나?

그 흑인은 무척 황당해 할 것이다. 

 dramatize 를 조금 더 해서 오바마 부부같은 이였다고 치자. 얼마나 황당해 할 것인가? 


그런 상황 속에서 어떤 누군가가 그 흑인에게 그 백인들의 좋은 의도를 좀 알아봐달라고 하면서 

그들의 favor 을 인정해 달라고 하는 것은 타당한가? 상식적인가?


인종차별 경우의 예를 들었지만, 다른 area (성차별, 나이차별 등등) 에서도 그런 예는 있을 수 있다..

극복되지 못한 구시대의 사고방식이 만연한 곳에서는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다.

그런 상황 속에 있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실존적 고민이다.  답답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Posted by pleasing2jc
2017.11.12 17:12

He Walks Among Us. 분류없음2017.11.12 17:12


              멀리서 - (아주 그렇게 멀지는 않지만) 날아온 책.

              밑에 올린 글에의 답같은. 

              한국어도 못하고 여기를 볼 가능성이 전혀 없는 이가 보내줬으니 

              그럴리없고.


              책 속에 나오는 이들은 아주 멀리 있지만, 

              우리 함께 걸아가고 있다. 

             

              단비같은 책.

              글 하나 하나 아껴가며 읽게 될 듯 하다. 

Posted by pleasing2jc
2017.11.07 08:52

이거 아닐까... ....2017.11.07 08:52


“For I was hungry and you gave me something to eat, I was thirsty and you gave me something to drink, I was a stranger and you invited me in, I needed clothes and you clothed me, I was sick and you looked after me, I was in prison and you came to visit me … Truly I tell you, whatever you did for one of the least of these brothers and sisters of mine, you did for me” (Matthew 25:35-36, 40)

12Then Jesus said to his host, “When you give a luncheon or dinner, do not invite your friends, your brothers or sisters, your relatives, or your rich neighbors; if you do, they may invite you back and so you will be repaid.13But when you give a banquet, invite the poor, the crippled, the lame, the blind, 14and you will be blessed. Although they cannot repay you, you will be repaid at the resurrection of the righteous.” (Luke 14:12-14)

Posted by pleasing2jc
2017.11.05 20:27

가을 분류없음2017.11.05 20:27





Bay Area 에서는 억지로 노력해서 느껴야 하는 가을 정서

가을과 겨울다운 가을과 겨울이 없으니,

24 시간 깨어서 새빨간 토끼눈으로 일년내내 달리고 있는 기분일 때도 있다.


그래도 군데군데 보이는 단풍과 간간히 흩뿌리는 비를 보며 숨을 쉬어보자.

동부에 살던 시절 오후부터 무겁게 드리워지던 어두움에 숨이 가빠 오던 시간들을 기억하며 감사하자. 



- 주말 저녁, Weapons of Math Destruction by Cathy O'Neil 을 읽으면서 씀

Posted by pleasing2jc
2017.11.01 22:10

그 때나 지금이나 분류없음2017.11.01 22:10

에픽하이 새 노래 <빈차 (Home is far away)> .

동물원의 아주 오래 전 노래,<우리가 세상에 길들기 시작한 후부터>


그 때나 지금이나 세상 속에서 똑같이 살아가고 있다.  


주어는 생략

그들은 - 이라고 하려니 금그어서 편 가르는 거 같고, 또 교만하게 위에서 내려다 보는 위치에서 일반화하는 거 같고.

우리는 - 이라고 하려니,  내가 '우리'를 대표해서 뭐라고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내가 '우리'를 다 아는 것도 아니고 역시 일반화해서는 아니되고. 

나는 - 이라고 하려니, 백프로 세상을 따라서 사는 삶을  아니고 또 그렇다고 백프로 세상으로부터 떨어져서 세상을 백프로 거슬러서 사는 것도 아니고  ,어릴 적 꿈은 이루지 못했으나, 내 안에는 영원한 소망되신 분이 살아계시고...


그래서 그냥 주어는 생략.




1980 년대 후반?- 1990 년대 초반?, 동물원의 노래 

.

.

.


이젠 모두 다 우리의 추억 속에서 빛을 잃고 있어 우리가 세상에 길들기 시작한 후부터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무엇을 위해 사는지 대답할 수 없는 것들이 아직 너무도 많아 하지만 성큼성큼 앞서가는 세상을 따라 우리도 바쁜 걸음으로 살아가고 있잖아 돌아 갈 수 없음을 알아 아무리 아름답다해도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용기조차 없는걸 이젠 조금씩 체념하며 사는 것을 배워 가고 있어 우리가 세상에 길들기 시작한 후부터



2017 년 에픽하이 (feat. 오혁) 

.

날 위해 잠시
멈춰주면 안 될까요?
더는 걷기가 힘든데
바람이 불고 아직도

.

.

.

이 넓은 세상에 내 자린 없나? (Home is far away)
붐비는 거리에 나 혼자인가? (So, so far away)
날 위한 빈자리가 하나 없나?
So far away

내가 해야 할 일
벌어야 할 돈 말고도 또 뭐가 있었는데

내가 해야 할 일
벌어야 할 돈 말고도 또 뭐가 있었는데
내가 해야 할 일
벌어야 할 돈 말고도 또 뭐가 있었는데

내가 가야 할 길
나에게도 꿈같은 게 뭐가 있었는데, 있었는데

꿈이 있었는데

Posted by pleasing2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