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19/9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2017.06.01 00:31

Romans 8? 분류없음2017.06.01 00:31

무지 납득할 수 없고 어울릴 수 없는, 깨어진 세상 속에서, 

태초부터 groaning 해 온 세상의 아픔을 온 몸으로 품고 찢어지는 가슴을 부여잡고  평정을 유지하며 일상을 사는 것에도, 

현재 이 상황을 허락하신 그 분에의 순종과 믿음이 요구된다.

사랑을 위해서 지느러미를 버리고 두 다리를 가지게 된 인어공주가 걸을 때마다 살을 찔리는 고통을 느꼈던 거처럼,

이미 다른 영역에 속한 이들이 이 세상을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그러한지 모르겠다.

눈을 돌리면 보이는 깨어진 세상, 아프고 고통받는 이들, 인간의 교만과 자랑, 어리석음, 거짓... 

이제는 나만 괜찮다고 또 우리만 괜찮다고 괜찮은 게 아니다. 


훌쩍 떠나고 싶어도 떠날 수 없고,

나 혹은 우리만의 성 안에서 나와 우리만 행복하고 즐거울 수도 없고...


지금 여기서 인내하고 기도하며 기다리며.

.

.

.

거품이 되어버린 동화 속 인어공주와 달리,

고작 왕자랑 결혼하고 행복해 한 애니메이션 속 인어공주와 달리,

십자가의 고통을 겪으시고 죽음에서 부활하셔서 하나님 우편에 앉아계신 그를 믿는 자들은 "more than conquerors" 다.

그래서 more than conquerors 로서 인내하고 기도하며 기다린다. 


Posted by pleasing2jc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