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19/9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2017.08.07 22:38

already but not yet 유감 2017.08.07 22:38

신학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는 concept 혹은 phrase, 'already but not yet' 에 괜히 불만을 가지기 시작했다.

왜 Not yet 라는 그다지 긍정적이지 못한 마무리를 했냐는 거다.


Not yet but already 도 아니고, 

Already however not yet 도 아니고,

왜 하필이면 already BUT NOT yet 인지?


Not yet 의 현실이 너무 길게 느껴진다.


뉴스, 세상, 인간역사,...


한 시대를 찬란하게 장식했던 제국의 유물이 전시된 박물관에 가도,

새파랗게 젊은 청년들이 목숨을 잃은 전쟁 역사 영화를 봐도

느껴지는 역사의 피로감과 허무함, 잔인함.


시리아난민들과 아프리카 가뭄 기타, 국제적 상황 등등...


종교 개혁 500 주년 기념이라는데 여전히 미완성이라는 종교개혁,


미래학 강의를 들어도 답답하기만 하다.

흥망성쇠의 역사는 수천년간 반복되어 왔는데 뭘 또 진보시키려 하는지...


Not yet... not yet... not yet...not yet..

앞으로 또 다른 이천년이 될지, 수만년이 될지?


괜스레, already but not yet 탓을 하며,

내 맘대로 위 phrase 를 바꿔본다. 그저 혼자 그렇게 되새기며, 비관주의에 빠지려하는 스스로의 시각을 좀 바꿔보고자.  

already but not yet, soon and forever?

already but not yet, BUT already, soon and forever?


(soon 이라고 해서 이단적인 soon 이 아니라 요한계시록 22: 20 에서의 soon ..)


신학적으로 올바른 구조를 가지려면 어떻게 하는 것이 옳은지 모르겠지만,

좀 더 온전한 큰 그림의 phrase 를 가지고 싶다.


하지만서도,

not yet 속에서  not yet 를 fully embrace 하고 groan 하고 lament 하는 것 또한 진정한 소망에 다다르는 길일지.


Posted by pleasing2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