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4

« 2019/4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2019.02.23 21:49

영화 로마 분류없음2019.02.23 21:49


내일 시상식이 열리는 아카데미상 10 개 부문 후보에  오른 영화 <Roma> 

스토리 라인 자체만으로 볼 떄는,

한국을 포함한 어떤 문화 속에서도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사건들이 일어난다. 

연출하기에 따라 막장 드라마가 될 수 있는.

뺴어난 연출과 영상미 등이 이 영화를 걸작으로 만들었다

 

내게 깊은 인상을 줬던 왕가위 감독과는 또 다른 종류의 영상미.


왕가위 감독의 영화에서의  화려한 색감 속에 두드러졌던 고독, 상실감 등과는 달리

이 영화는 절제미의 흑백 영화인데도, 고난을 겪는 등장인물 사이의 따뜻한 사랑과 위로가 돋보인다.

위 포스터에서 느껴지는 거처럼.



차 안에서 두 아이를 끌어안은 <Roma> 영화 주인공의 모습은

왕가위 감독의 영화 들 속에 주인공들의 차 뒷좌석 scene 과 대비되어진다. 

(Roma 감독이 그렇게 의도하지는 않았겠지만)






기사들을 찾아보니 멕시코 역사 속 멕시코의 상처 등을 담아내고 싶은 영화였다는 감독 인터뷰도 있고.

영화 속 남성들의 폭력과 독단에 대항한 여성들의 연대기라는 감상문도 있다.


내가 느끼기로는 인간 사회 어디서나 존재할 수 있는 아픔 속에서 

온갖 어려움들 속에서 서로를 보듬어주고 위로하며 아끼는 사람들 사이의 정을 그린 영화 같았다.

한국영화 <하녀>에서의 여주인공과는 달리 인간대접을 받는 로마 속 여주인공도 그렇고.

(한국영화 하녀와 이 영화는 장르 자체가 다르긴 하다.)


Alfonso Cuaron 감독의 영화들을 또 찾아보게 될 듯 하다.  (Gravity 는 이미 봤고)




Posted by pleasing2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