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아이가 새 학기를 시작하고 아이 아빠가 출장 중이라 home alone 이다.
두 배 혹은 제곱? 의 빈 둥지 증후군을 겪을 만도 한데, 그럴 틈 없이 잘 지내고 있다.
오늘은 일 끝나고 오자마자 쓰러져 잠들었다가 밤늦게  일어났다. 이거 쓰고 다시 자려고 한다. 내일은 일하는 토요일이다.
잠을 잘 자야 하는데 리듬이 꺠지지 않게 조심해야겠다.  


지난 주일, 아이와 아이아빠가 학교와 아시아로 떠난 날, 나는 교회 다녀와서 이불빨래 세 통과 집청소를 했고, 
주중에는 일, 첫 spanish class, 운동 etc 로 분주했다. 

틈틈히 설교/강의 듣기 + 독서도 하고 있지만, 최근 펭ㅅ에 입덕해서 하루에 한두개씩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원래 강의/설교/뉴스 중심의 진지한 ㅇ튜브 contents 을 즐겨 보는 편인데, 펭ㅅ 입덕 후에는 ㅇ 튜브 추천에도 펭ㅅ만 뜬다. 
아이와 아이아빠가 스폰지밥을 즐겨 볼 때도 나는 "그 silly 한 걸 왜 봐?"시큰둥했었는데 말이다. 
동심으로 돌아간 거 같다 해야 하나?  너무 귀엽다. 



주말에는 교회도 가고 모두를 위한 기도도 하고, 읽고 싶은 책들도 읽고, 또 지인이 주최하시는 어떤 이벤트에 가려 한다.



아이가 대학에 간 첫 해에는 일이 너무 (지나치게) 바빠서 빈둥지 증후군 증상이 크게 나타나지 않았다.
너무 바빴기에 아이의 방에 쌓여있는 어린 시절 물건들을 정리하는 일도 대학 간 첫 해에는 미처 못하고 일년이 지난 후에야 할 수 있었다.

무척 힘든 고등학교 생활을 보냈던 아이가 대학생활을 무척 좋아하는 것에 감사한 맘이 더 컸기에 내 빈둥지 증후군을 크게 의식 못 한 점도 있었다. 

또 작년에는 허리가 무척 아팠기에 허리회복에 집중했어야 했다. 양말을 신을 때나 기침/재채기 할 때도 허리가 아팠는데, 일주일에 서너번씩 마사지를 받으며 계속 일했다. 그런데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계속 조심조심하고 있고 가벼운 운동도 꾸준히 하고 있다. 의자에 오래 앉아 있어도 아프지 않는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모른다. 매일매일 기억하며 감사드리고 있다



하여간에 빈둥지를 이겨내는 내 방법은 Don't stay in the empty nest and keep oneself busy. 또 be thankful and prayerful 인가보다. 


Posted by pleasing2jc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