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4

« 2018/04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2018.02.19 21:51

버려야 할 책들 분류없음2018.02.19 21:51

버려야 할 책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 책들을 쓴 이들의 숨겨졌던 행적들이 드러나면서.


소설 (몇 년 전 표절로 문제가 된 이가 쓴 책. 아직 창고 책장에 꽂혀있다.)

시집

신앙서적들 


다행히(?)  그 중에 읽은 책은 없다. 

어떤 책은 똑같은 책이 여러권이나 되는데도...

호기심에 구입하거나, 혹은 누군가로부터 받은 책들.

읽어야지 하면서 읽지 못하고 있었는데 읽고 싶은 마음이 사라졌다.

모아서 버리는 것도 시간과 에너지가 드는 작업이기에, 그 책들은 창고에서 잊혀질 가능성이 크다. 


나는 읽지 않은 책들이었지만,

누군가에게는 감동을 주고 영향을 준 책들이었을 수도 있는데...


버려야 할 책들이 늘어난다는 건, 그만큼 아파하고 힘들어하는 이들이 많다는 것.

버려야 할 책들이 훨씬 더 많을 수도 있다는 현실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


(저자들이 그린 예술/신앙세계와 저자들의 삶은 별개의 것인가 하는 것은 또 다른 question  일테고)


Posted by pleasing2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