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7/12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2017.12.10 11:32

mutual rescue 분류없음2017.12.10 11:32

하이디가 많이 보고싶고 그립긴 하지만, 

하이디가 간지 사흘만에 맘이 평안해졌다. 

하이디가 마지막 며칠 너무 많이 아프다 갔기에 (하루라도 더 빨리 안 보낸 게 후회될 정도로) 

이제는 하이디가 그렇게 아프지 않은 곳에 있기에 맘이 무척 평안하다.

또 하이디를 처음 만났을 때의 나이가 이미 개 나이로 적지 않은 8 살이었으니, 몇 년 내에 보내야 할거라고 예상하고 있었기 때문인듯도 하다.


그렇게 하이디가 없는 삶에 빠르게 적응해 나가고 있는데,

오늘 교회 설교에서 보여준 비디오. mutual rescue.. 

하이디가 있던 shelter 의 president 가 와서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괜히 반가웠다.

그래서 예배 중에 잠시나마 하이디를 생각하며, 하이디를 잘 보내는 마침표를 찍을 수 있었다고 해야 하나?

하이디와의 많은 추억들을 기억한다.


하지만서두,

개를 입양할 거냐고 묻는 질문에 내 대답은 no 다. 적어도 은퇴할 때까지는.

하이디를 입양할 때도 순전히 아이가 원해서 그랬지, 나는 개를 원하지 않았었다. 

우리가 처음 미국와서 고등학생일 때, 동생이 원해서 큰 개 한마리, 작은 개 한마리를 마당과 집에 키웠었다. 

개들은 이뻤지만,

어머니께서 개들을 돌보시느라 애쓰셨고, 나와 내동생이 대학 간 후 한국으로 귀국하실 때 개들을 미국에 떼놓고 가시며 많이 슬퍼하셨었다.

그런 것들을 보면서 개를 키우는게 전혀 쉬운 일이 아니라는 걸 배웠었다.  


그러나 여러 노고에도 불구하고,

이디로 인해서 (정서적인 면에서) 풍성할 수 있었다..

힘든 고등학교 생활을 보낸 아이에게 웃을 수 있는 시간을 줬고,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감정적으로 힘들었던 기간동안 하이디는 내 곁에 있으며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그 큰 눈동자로.

스스로 메말랐다고 여기는 아이아빠에게는 촉촉함을 경험하는 시간을 줬겠지.

여러 면에서 하이디와 우리의 관계가 mutual rescue  였으리라.


그렇지만 개에게 들어가는 에너지와 자원 다른 것들에 쓰고 싶다는 소망이 있다. 적어도 지금은.

또 다른 mutual rescue 의 관계들이 이 넓은 세상에는 많을텐데 다양하게 경험해 보고 싶다.


새해의 기도제목이 아닐까? 아니 평생 기도제목이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leasing2jc
2017.11.28 17:53

하이디 분류없음2017.11.28 17:53

하이디가 우리 곁을 떠나 하늘나라로 갔다.

암 수술 후 씩씩하고 행복하게 6 개월을 잘 지냈다.

집에서 더 편해지고 재롱도 더 늘었고 밥도 더 잘 먹었고.


 그러다가 상태가 점점 더  나빠져서 마지막 며칠 갑자기 악화되어서

자리에 누워서 먹지도 못하고 힘들어하고.

가는 날 아침, 입에 물을 넣어줘도 삼킬 힘도 없으면서 우리가 자신의 시야에서 없어지면 컹컹 짖었다.


하루라도 더 일찍 보냈어야 하는데, 우리가 잘 몰라서 하이디를 며칠 더 많이 힘들게 했다. 

하이디가 집의 자기 침대에 누워서 편하게 가도록 도와준 의사의 말에 따르면 

개들은 끝까지 사람들에게 가장 좋은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하다가 갑자기 상태가 나빠진단다. 


4 년 동안 하이디에게 많이 고마웠고 미안했다.


지금은 하늘나라 Home 에서 영원한 주인을 만나서 행복해하고 있으리라. 


Heidi, 2013. 9.4 (~8 yo) - 2017. 11.28 with u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leasing2jc
2017.11.16 21:12

어떻게 기억되고 싶은가? 분류없음2017.11.16 21:12


영화 Hidden Figures 에 나오는 court scene

이 시대 버지니아주는 여전히 segregated state 이였다고. (노예해방 아주 훨씬 후이지만)

한 흑인여성이 NASA 의 engineer 가 되고 싶어서 법정에 나가  All White school 의 클래스를 듣고 싶다고 하는 장면이다.


이 court scene 이 실화인지 아닌지 모르지만, 저 scene 속의 judge 라면 어떤 판결을 내리겠는가?


그 누군가가 그녀에게, 

악법도 법이라며 segregation 의 법을 지켜야 한다며, 그녀에게 NASA 의 엔지니어가 되는 꿈을 포기하라고 한다면?

NASA 의 엔지니어가 되는건 이기적 자기실현의 꿈이라며, 그녀를 정죄한다면?


Out of all the cases you are gonna hear today, which one is gonna matter 100 years from now?

Which one is gonna make you the firs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leasing2jc